술먹고 머리아플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술먹고 머리아플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Posted at 2017.08.14 11:12 | Posted in 두통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종종 마시게 되는 음주. 몸이 감당할 수 있는 만큼 적당히 마실 수 있다면 좋겠지만 상황에 따라 과음을 하기도 하는데요. 이 후 지끈거리는 두통 때문에 종일 고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술먹고 머리아플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술먹고 머리아플때. 왜 그런거지?

알코올을 흡수하면 간과 위에서 분해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아세트 알데히드라는 독성 물질을 만들어냅니다. 독성 물질이 피를 타고 전신을 돌면서 두통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이때 근육통, 위장장애, 무기력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숙취 두통 후에는 약을 먹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과음을 한 후 발생한 두통을 참지 못해 진통제를 먹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간을 손상시키는 행위입니다.

몸속에 쌓인 알코올은 간에서 나오는 효소에 의해 분해가 되는데, 이 효소는 진통제 속 아세트아미노겐 성분과 만나면 독성 물질을 만들어냅니다. 때문에 술을 마신 후 진통제를 복용하면 알코올 분해 효소와 약에 든 성분이 충돌해 간세포를 파괴합니다.

 

 

▶음주 후 두통,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술먹고 머리아플때는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술은 이뇨작용을 하는데,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면 알코올 분해 속도가 느려져 그만큼 오래 두통을 앓게 됩니다. 따라서 물이나 음료 등을 마셔 체내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비타민C, 카테킨 성분이 들어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만들어지는 아세트 알데히드 성분을 빨리 내보내는 효과가 있습니다. (*카테틴은 녹차나 홍차의 주성분입니다.)

 

 

▶건강한 음주법은?

건강한 음주법이란 게 사실 조금은 이치에 맞지 않지만 최대한 몸에 덜 무리를 주게 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지켜야 할 수칙이 있습니다.

첫째. 천천히 마시는 것입니다. 술을 천천히 마시면 뇌세포로 가는 알코올 양이 적어지고 간에서 분해하는 술의 양이 일정해 덜 취하는 효과를 가져다줍니다.

 

 

둘째. 공복에 마시지 않는 것입니다. 음식을 술의 흡수를 지연시켜 뇌, 신경세포에 도달하는 알코올의 양도 적어집니다. 따라서 배운 채운 뒤 음주를 하도록 합니다. (*술의 흡수 속도가 떨어져 빨리 취하지 않을 뿐, 취하는 정도는 마신 술의 양과 비례합니다.)

셋째. 섞어 마시지 않는 것입니다. 알코올은 15~20도에서 가장 잘 흡수됩니다. 섞어 마시는 술의 알코올 농도가 13~17도입니다. 그만큼 흡수가 잘 돼 빨리 취하게 됩니다.

 

 

▶음주 두통 너무 심하다면

음주 후 두통이 유독 심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치료를 고려해볼만 합니다. 혈관의 탄력이 떨어지고 간의 기능이 저하된 것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간의 기능을 높여주고 혈을 맑게 해주는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음주에 대한 속설이 많지만 몸을 이롭게 하는 음주란 사실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가령 소량의 음주가 심혈관계 질환의 예방 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다른 질환을 야기하는 등의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술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일상의 활력 즐겁게 지켜 가시길 바랍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