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두통 치료: 먹어야 하는 두통약 및 진통제는 점점 늘어만간다면?만성두통 치료: 먹어야 하는 두통약 및 진통제는 점점 늘어만간다면?

Posted at 2015.04.16 17:23 | Posted in 두통

두통이란 말은 머리에 나타나는 모든 통증과 불쾌한 감각을 통칭합니다.

불쾌한 감각이란 띵하다고 느껴지는 것, 무겁다고 느껴지는 것, 멍한 것,

깨질 것 같은 것, 콕콕 쑤시는 것 등을 모두 가리키는 표현입니다.

 

 

한 조사결과에서는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두통을 경험한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의 68%, 남성의 64%는 1년에 한번 이상 두통을 겪고 있습니다.

이때마다 치료는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두통약에만 의존하는 방법은 두통을 만성으로 악화시킬지도 모릅니다.

 

만성두통은 각종 검사상 이상이 없지만 두통에 지속적으로 시달리는 것입니다.

이때는 매일 진통제를 복용하는데도 두통이 해소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두통은 도시사람일 수록, 남성보다 여성이,

육체노동을 하는 직장인보다 사무직 직장인들이 더 많이 겪는다고 합니다.

 

 

또 두통은 만성두통이 될 때까지 치료하지 않으면 귀가 울리는 증상이나 비염,

안구건조증과 같은 증상을 불러오기도 합니다.

두통이 매우 심할 때는 중풍, 건망증, 조기치매의 전조증상일지도 모릅니다.

 

특히 두통치료를 포기하고 평생을 두통약과 함께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아 안타까움을 느끼게 합니다. 하루에 먹어야 하는 진통제는 점점 늘어나지만,

효과는 줄어들고, 두통 발생의 빈도는 증가하고 있다면 얼마나 괴로울까요.

통증이 멈추지 않는다면, 잠을 잘 수조차 없는 지경이 되고 말 것입니다.

 

 

또 두통은 머리가 아픈 것만으로 끝이 아닙니다.

두통 환자에게는 흔히 오심, 구토, 눈의 통증, 어지럼증, 피로,

손발의 마비감, 안면의 마비감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사실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풀과나무한의원의 만성두통의 한방치료는 비정상적으로 증가해 있는

두개골 내부의 압력을 조절하는 뇌압조절법과, 환자의 체질에 따라

병의 원인을 찾아서 적용되는 한약치료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뇌로 향하는 혈액순환을 개선하면 통증은 제거될 수 있습니다.

막힌 곳을 뚫어주면 통증이 없어진다는 것이 한의학의 이론입니다.

두개 내부의 압력을 조절하고, 한약을 복용한다면 지긋지긋 했던

만성두통에 대한 치료효과를 느끼고, 만성두통 이전의 몸상태를 회복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여러분도 만성두통이 있다면 질문과 상담을 통해

도움을 받아보세요 ^^; 치료는 상담 후에 결정하셔도 됩니다.

저희 풀과나무한의원 약도와 전화번호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1동 | 풀과나무한의원
도움말 Daum 지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